손님과 사진만 찍는 이명훈에 현실 버럭한 백종원 (영상)

손님과 사진만 찍는 이명훈에 현실 버럭한 백종원 (영상) 백종원이 현실 버럭하고 말았습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TV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붐업 요원이 운영하는 소담점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이명훈은 2층을 맡았습니다 하지만, 주문은 뒷전이었습니다 손님과 함께 사진을 찍으며 팬 서비스에 집중했죠 한 손님이 직접 물을 뜨러 가는 상황이 벌어졌지만, 그에게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심지어 홀에는 2층 주문이 제대로 들어가지 않았는데요

이 모습을 지켜보던 백종원은 “손님이 물을 뜨러 가면 어떡해 저걸”이라며 답답해했습니다 결국 1층에 있던 허경환이 올라왔습니다 사상 초유의 2층 주문 중간 집계 상황이 벌어졌는데요 이 상황에서도 이명훈은 손님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었습니다 백종원은 “이명훈이 주문을 외우고 있어야 한다”며 “손님이랑 잡담을 하고 있느냐

에이씨 날씨가 더운 거야 열이 나는 거야”라며 분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