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故최진실, 정선희, 홍진경 “다시는 찍을 수 없는 사진이지만, 우리 우정 영원히”

지난 2 일 故 최진실의 사망 10 회 추모식이 생전 고인 친구들과 팬들에게 한시적으로 이영자도, 최진실의 유증 이영자는 고인의 배려 지금부터 꾸준히 샀다

이대 추모식에서 이영자는 취재진과 팬들이 쫓아 다닙니다 " 우리 최진실 씨를 사랑 해주신 께에 감사하다 " "환희와 준희를 보며 계속 진실이와 아이들 아빠가있다 남은, 삼촌 계속 진실이와 진실 아빠 닮아 가시다 이 모습을 빚으십시오

"고 말했다 또 "내 소원이 나와 나도 열심히 건강을 유지해 환희와 준희가 "고환희 군, 마음에 드러냈다 이순신 하늘 나라에 진실한 "다예포 행복해하는 모습 다스" 진실한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다시 한번 눈길을 끈다 최진실의 생체에 관한 정보는 다음과 같다

추림 처리 다행히도 사진에서 최진실을 잃은 이영자, 정선희, 이소라, 엄정화, 홍진경 등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