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애정 가득 담긴 故 김주혁의 생전 ‘카톡 프로필’

지난 30일 갑작스런 교통사고로 우리 곁을 떠난 故 김주혁의 생전 카톡 프로필 사진이 누리꾼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故 김주혁이 생전 해놓았던 카톡 프로필 사진'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게시물에는 김주혁이 아름드리나무 옆에서 인형탈을 쓰고 손을 흔들고 있는 사진이 담겼다 이는 '1박2일' 촬영 때 찍은 사진으로 당시 김주혁은 자신의 자리를 대신할 새 멤버 윤시윤을 소개하기 위해 나왔었다 당시 멤버들은 김주혁이 다시 돌아왔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이는 제작진과 김주혁이 꾸민 몰래 카메라였다 

멤버들은 "이거 하러 여기까지 온 거냐"며 김주혁을 타박했고 이에 김주혁은 "스태프도 보고 싶고 동생들도 보고 싶어서 왔다"고 말했다 이후 김주혁은 다시 홀로 발길을 돌리다 인형탈을 떨어뜨려 다시 뛰어오는 장면으로 '구탱이 형'의 매력을 남겼다 그런 그의 뒷모습에 1박2일 제작진은 "언제나 변함없는 우리 큰 형 구탱이형 또 놀러 와요"라는 자막을 써 시청자들의 가슴을 찡하게 했다 실제 故 김주혁은 올 초 영화 '공조'로 여러 매체와 인터뷰를 하면서 '1박2일'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1박2일'은 여전히 매 번 본방송을 본다"며 "내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이 탈을 쓰고 찍은 사진이다 나무에서 쓱 고개를 내밀고 찍은 사진인데 참 좋다"고 말해 1박2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생전 그의 밝은 모습이 담긴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아직도 믿겨지지 않는다", 생각할수록 안타깝다", "마음이 너무 아프다", "매 순간 울컥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故 김주혁은 지난 2일 동료들의 마지막 배웅을 받으며 영면에 들었으며 비보를 뒤늦게 접한 정준영은 귀국을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1박2일’ 애정 가득 담긴 故 김주혁의 생전 ‘카톡 프로필’

'1박2일' 애정 가득 담긴 故 김주혁의 생전 '카톡 프로필'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지난 30일 갑작스런 교통사고로 우리 곁을 떠난 故 김주혁의 생전 카톡 프로필 사진이 누리꾼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故 김주혁이 생전 해놓았던 카톡 프로필 사진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게시물에는 김주혁이 아름드리나무 옆에서 인형탈을 쓰고 손을 흔들고 있는 사진이 담겼다 이는 1박2일 촬영 때 찍은 사진으로 당시 김주혁은 자신의 자리를 대신할 새 멤버 윤시윤을 소개하기 위해 나왔었다 당시 멤버들은 김주혁이 다시 돌아왔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이는 제작진과 김주혁이 꾸민 몰래 카메라였다 

멤버들은 이거 하러 여기까지 온 거냐며 김주혁을 타박했고 이에 김주혁은 스태프도 보고 싶고 동생들도 보고 싶어서 왔다고 말했다 이후 김주혁은 다시 홀로 발길을 돌리다 인형탈을 떨어뜨려 다시 뛰어오는 장면으로 구탱이 형의 매력을 남겼다 그런 그의 뒷모습에 1박2일 제작진은 언제나 변함없는 우리 큰 형 구탱이형 또 놀러 와요라는 자막을 써 시청자들의 가슴을 찡하게 했다 실제 故 김주혁은 올 초 영화 공조로 여러 매체와 인터뷰를 하면서 1박2일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1박2일은 여전히 매 번 본방송을 본다며 내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이 탈을 쓰고 찍은 사진이다 나무에서 쓱 고개를 내밀고 찍은 사진인데 참 좋다고 말해 1박2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생전 그의 밝은 모습이 담긴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아직도 믿겨지지 않는다, 생각할수록 안타깝다, 마음이 너무 아프다, 매 순간 울컥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故 김주혁은 지난 2일 동료들의 마지막 배웅을 받으며 영면에 들었으며 비보를 뒤늦게 접한 정준영은 귀국을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

1박2일’ 애정 가득 담긴 故 김주혁의 생전 ‘카톡 프로필

1박2일' 애정 가득 담긴 故 김주혁의 생전 '카톡 프로필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지난 30일 갑작스런 교통사고로 우리 곁을 떠난 故 김주혁의 생전 카톡 프로필 사진이 누리꾼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故 김주혁이 생전 해놓았던 카톡 프로필 사진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게시물에는 김주혁이 아름드리나무 옆에서 인형탈을 쓰고 손을 흔들고 있는 사진이 담겼다  이는 1박2일 촬영 때 찍은 사진으로 당시 김주혁은 자신의 자리를 대신할 새 멤버 윤시윤을 소개하기 위해 나왔었다  당시 멤버들은 김주혁이 다시 돌아왔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이는 제작진과 김주혁이 꾸민 몰래 카메라였다 

 멤버들은 이거 하러 여기까지 온 거냐며 김주혁을 타박했고 이에 김주혁은 스태프도 보고 싶고 동생들도 보고 싶어서 왔다고 말했다  이후 김주혁은 다시 홀로 발길을 돌리다 인형탈을 떨어뜨려 다시 뛰어오는 장면으로 구탱이 형의 매력을 남겼다  그런 그의 뒷모습에 1박2일 제작진은 언제나 변함없는 우리 큰 형 구탱이형 또 놀러 와요라는 자막을 써 시청자들의 가슴을 찡하게 했다  실제 故 김주혁은 올 초 영화 공조로 여러 매체와 인터뷰를 하면서 1박2일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1박2일은 여전히 매 번 본방송을 본다며 내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이 탈을 쓰고 찍은 사진이다 나무에서 쓱 고개를 내밀고 찍은 사진인데 참 좋다고 말해 1박2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생전 그의 밝은 모습이 담긴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아직도 믿겨지지 않는다, 생각할수록 안타깝다, 마음이 너무 아프다, 매 순간 울컥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故 김주혁은 지난 2일 동료들의 마지막 배웅을 받으며 영면에 들었으며 비보를 뒤늦게 접한 정준영은 귀국을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조현아] 셀카를 찍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와 관심을 모았다

[조현아] 셀카를 찍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와 관심을 모았다 그룹 어반자카파 멤버 조현아와 그룹 마이네임 멤버 채진의 사생활 사진이 유출된 가운데 조현아 측은 “술자리에서 장난을 치다 일어난 해프닝”이라고 열애설을 일축했다 하지만 사진 속 상황을 떠나 연예인들의 사생활 사진이 본인들 동의 없이 대중에 널리 유포된 사태에 대해 우려하는 시선도 있다

지난 8일 오전 온라인상에는 조현아와 채진이 스킨십을 하고, 다정하게 셀카를 찍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와 관심을 모았다 해당 사진 속 테이블 위에는 술 등이 놓여있어 술자리임을 짐작케 하는 가운데 두 사람이 편한 옷차림으로 장난을 치는 모습이 연인 사이라는 오해를 낳은 것이다 조현아와 채진은 KBS 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더 유닛’에서 멘토와 출연자인 사제관계로 만난 바 있다 채진은 ‘더 유닛’에서 최종 데뷔 멤버로는 발탁되지 못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영상 및 사진에 담긴 이들의 신체 접촉 수위를 비난하고 있다

너무 편해 보이는 옷차림이 논란을 부추긴 측면도 있다 또 일부 공개된 사진을 봤을 때 ‘연인사이가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애매하다 친한 사이라고만 하기에는, 두 사람의 행동이나 여러가지 것들이 의문이 남는다 하지만 조현아와 채진이 지인들과 사적인 자리에서 편한 술자리를 가진 게 비난받을 여지가 있는지에 의문도 있다 논란이 된 영상과 사진은 두 사람이 공개한 게 아니다

함께 자리했던 이가 의도했든, 의도하지 않았든 동의를 구하지 않고 ‘유출’됐기 때문에 실수라기 보다 사고로 보는 편이 맞다 이에대해 한 연예계 관계자는 “유출된 사진이기 때문에 논란의 여지가 있다 하지만, 여러가지 면에서 당사자들이 주의를 했어야 한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이같은 사생활 사진과 영상을 생각없이 유포한 지인에게 1차 책임이 있지만 확산되는 흐름 자체에 문제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조현아와 채진 측이 문제 삼을 경우 유출자 등은 법적 책임을 피할 수 없는 상황이다

현재까지 소속사나 아티스트들이 법적 대응에 나설 움직임은 보이지 않고 있지만, 사태가 확산될 경우 여러 대응 방안을 추후 고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